습관은 66일 지속해야 형성된다?!

습관은 평균 66일을 반복해야 형성된다! 라는 말들어보셨나요?
한국에선 공부의신 강성태님의 책 <강성태 66일 공부법>이 유명하기때문에 알고계실텐데요…

런던대학의 연구팀이 실험을해서 알려진 결과라고 합니다
평균 27세(21-45세)의 학생96명(남자30명,여자 66명)을 대상으로 84일간 하루에 한번씩 새로운 습관을 반복시켜 어떤 반응을 보이나라는 실험을했다고합니다.

예를들면… 27명에겐 간식에 과일먹기
31명에겐 점심식사중에 500미리 물한통씩 마시기
34명에겐 저녁식사전 15분달리고 아침에 커피마시고 윗몸일으키기 50번 등등…
4명이 비는군요 ㅋㅋ 이건 뭘했는지 모르겠지만 상상해보세요 ㅋ
암튼 이것저것 시켰다고합니다..

어느순간 실험자들은 [의식하지않은채 자연스럽게 하게됐다!], [안하면 뭔가 심리적으로 불안함을 느낌!]등등…
몸에 습관이 되어 이젠 자연스럽게 그행동을 하고싶어졌다고 합니다!

흥미롭군요 ㅋㅋㅋ
이 결과를 토대로 증명한것이 평균 66일이란시간이 습관을 만들기 좋다 라는 결과가 된것입니다…ㅋㅋ

테스트케이스가 너무 적어서 진짜인지는 의문이지만요 ㅋㅋㅋ

하지만 저는 무엇인가 좋은 행동을 매일 반복하여 습관을 만든다는건 좋은효과를 나타낼수있다고 생각되었습니다!

그래서 오카미에게 제안을했죠.

우리도 아이에게 좋은영향을 주기위해 무엇인가 66일 반복하여 좋은 습관을 만들자!
아직은 아이가 3개월밖에 안되어서 잘 모르지만 3살이되고 5살이되면 부모의 모습을 거울삼아 인생을 배운다고하는데…
저는 좋은 아빠의 모습을 남겨주고싶었습니다.

그래서 저희는 이것저것 생각해서 가장 필요한 2가지씩 66일 습관만들기를 시작하셨습니다!

저의 66일 습관목표는
1.매일 운동하기
2.아침 7시에 기상하기

오카미의 66일 습관목표는
1.매일 운동하기
2.매일 책읽기

위와같은 목표를 세우기로했습니다!

매일 운동하기 참 힘들죠….무리라고 생각합니다 매일 한다는건 그래서 약간의 조건이있습니다.
자신이 생각하기에 이건 운동이다라고 하는 행위를 하면 운동한걸로 !
자신과의 싸움이니깐요
저는 분명 위와 같은 목표를 의식하고 행위를 하려하는것만으로도 66일 목표세우기전과 후로 많이 다를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책도 마찬가지입니다 한줄..한장을 읽더라도 읽은 행위를 하였기때문에 읽으려고 하지않았던 과거보다는 진보했다고 생각합니다.
그 양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했어요…아 양은 중요하지만 지금은 처음이니깐요!

습관을 먼저 만들고 그후에 양을 늘려가면 조금 더 수월하게 포기하지않고 오랫동안 나의 습관이 생성되지않을까라는 마음이였습니다.

1월 14일부터 시작하였고 저는 오늘 아침에 7시에 못일어났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ㅠ.ㅠ 슬프다..
이유없는 무덤없다고하죠?? 마자요 이유는 있습니다 ㅋㅋㅋ 하지만!!! 목표를 달성하지못했기때문에 오늘 아침 7시기상은 실패이고 내일 다시 하는거죠!!

아! 저희 집의 룰을 하나 또 설명해야겠네요

제가 66일습관만들기를 제안하고 미션과 스케줄표를 만들자는 제안은 오카미가하였습니다

그래서 14일 저녁… 테이블에서 오손도손 스케줄을 2장씩 만들었죠 66개의 칸이있는 자기만의 스타일로
그래서 매일 각자의 스케줄란에 서로 보고하고 도장을 찍어주는 방식으로 했습니다.

그래서 저녁에 오늘은 10000보 걸었으니 운동했다 라고 보고하면 오카미가 도장을 찍어주고
오늘은 아들과 산책으니 운동했다 라고 보고받으면 제가 오카미 스케줄에 도장을 찍어주는 식입니다!

그래서 오늘 저와같이 목표달성에 실패하면 그칸은 공백이 되는거죠 다시 66일을 시작한다거나 하지않고 일단 66일동안 한 미션만을 계속 하는방식입니다.
그래서 66일후에 달성감도생기고 반성도 할테니깐요 66일동안 의식하고 살아가는게 중요한거지 아파 죽겠는데 저 미션을 꼭 해야하는건 아니잖아요?? 융통성있는 생활을 해야하니깐요 ㅋㅋ

2일째부터 하나의 공백이생겨 마음은 조금 아프지만 열심히 일어나서 아이와 놀아주는 시간을 만들어 보겠습니다!!

아 …참고로 오늘 일어나지 못한이유는 오카미의 알람과 저의 알람이 둘다 안울렸기때문입니다 ㅇ ㅏㅎ ㅏㅎ ㅏㅎ ㅏ;;;;

Leave a Reply